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8-04 (일) 05:30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bnj.jpg (65KB) (내려받기:51)
첨부#2 mot.jpg (37KB) (내려받기:47)
ㆍ추천: 0  ㆍ조회: 20235      
2564. 바느질과 어머니 - 그때를 아십니까(67)


“32년 동안 바느질 하는 데 쓴 실 길이가 300마일이나 된다고 한다. 그는 1903년부터 32년간 자기가 바느질 하는 데 쓴 실패를 세어보니 그 수가 무려 2,024개가 되었다고 한다. 그 실패는 보통 250야드 이상의 실이 감겨있었으므로 그것을 모두 합하면 실의 길이가 300
마일 이상이라고 한다. 그는 지금 나이가 60이 넘었지만 아직도 안경을 안 쓰고 일을 한다니 참으로 기특한 바느질꾼이다.”

위는 1935년 3월 21일치 동아일보 기사로 “바느질 만히 한 부인 60평생에 실패 수 12,000 개”라는 제목으로 실렸습니다. 어디 이 여성뿐이겠습니까? 일제강점기까지 갈 것도 없이 저의 어머니가 살아계시던 70년대까지만 해도 여성들에게 필수품은 반짇고리라고 할 만큼 일상에서 바느질거리가 많았습니다. 대가족의 구멍 난 양말을 꿰매는 것부터 여름철에는 할아버지 모시바지 저고리 따위를 손수 만들어 드리시느라 어머니 손에서 바늘이 떠날 날이 없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겨울에는 솜을 두둑이 대고 누비옷을 만들어 자식들이 추위에 떨지 않게 해주시고 겨우내 식구들이 덮을 이부자리를 손보느라 가을철이 되면 낮에는 밭에 나가 일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늦은 밤까지 호롱불 밑에서 바느질 하시던 모습을 이제는 구경하기 힘든 시대입니다. 옷이 낡고 터지기도 전에 새 옷을 사 입고 요즘 양말은 구멍도 잘나지 않는 질 좋은 물건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함초롬히 앉아 밥상을 차려 상보로 덮어두고 바느질을 하시면서 가족을 기다리던 어머니의 정다운 모습은 이제 박물관의 밀랍인형이 대신하고 있을 뿐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68. 날마다 우물을 소독하라 - 그때를 아십니까(68)
“매일같이 먹는 물을 취하는 방법은 수도나 우물을 통해서 입니다. 수도는 더러운 강물을 정수지에서 걸러 보내는 것이라 안심 할 수 있지만 수도설비는 도회지에만..
2013-08-11 20911
2567. 오늘은 가을을 잉태한 입추, 하늘을 바라볼까?
오늘은 24절기 중 열셋째 입추(立秋)입니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절후인데 이날부터 입동(立冬) 전까지를 가을이라고 하지요. ≪고려사≫ 권..
2013-08-11 20233
2566. 임금도 함부로 부르지 못한 신하 “불소지신”
조선시대 때 세자를 가르친 것은 나중에 임금을 만들기 위한 영재교육이었습니다. 그래서 세자를 가르치기 위한 별도의 기관을 두었습니다. 물론 태조 때에는 그저 ..
2013-08-08 20893
2565. 대한제국 말기 집집마다 초상 사진을 걸어둔 까닭
≪고종실록≫ 33권, 32년(1895) 11월 15일에 고종은 “짐(朕)이 머리를 깎아 신하와 백성들에게 모범을 보이니 너희들 대중은 짐의 뜻을 잘 새겨서 만국(萬國)과 대..
2013-08-08 20111
2564. 바느질과 어머니 - 그때를 아십니까(67)
“32년 동안 바느질 하는 데 쓴 실 길이가 300마일이나 된다고 한다. 그는 1903년부터 32년간 자기가 바느질 하는 데 쓴 실패를 세어보니 그 수가 무려 2,024개가 되..
2013-08-04 20235
2563. 부여에서 출토된 이상한 그릇들은 소변기?
1959년 3월 부여 군수리에서 오늘날 좌변기 같이 길쭉하게 생긴 이상한 그릇이 출토되었습니다. 조선시대 임금이 쓰던 매우틀과 비슷한 모양인데 아마도 방에서 쪼그..
2013-08-04 20266
2562 제주도 농기구 남태를 아시나요?
“자갈왓 밭을 갈고 씨 뿌리고 다질 때에, 마흔여덟 뿔방망이 돌아가며 땅을 치네. 농부는 네가 아니면 누굴 불러 이 일 하리. 바위 같은 흙덩이도 네 앞에선 ..
2013-08-04 20292
2561. 단돈 10전으로 피서하는 법
일제강점기 잡지 별건곤 제15호(1928년 8월 1일 발행)에는 “단돈 20전 피서비법”라는 글이 보입니다. 편집국장이 기자들에게 20전만 가지고 피서할 방법을 찾으라..
2013-08-04 20034
2560. 콧구멍을 새카맣게 한 등잔 그때를 아십니까(66)
어린 시절 우리는 전기 없는 방에서 등잔에 의지하고 살았습니다. 우리는 그 등잔 밑에서 공부를 했고, 어머니는 구멍 난 양말을 꿰메시기도 했던 소중한 도구였습니..
2013-07-26 20174
2559. 달빛을 받으며 생황과 철금 연주하기
“하루는 선군(박지원)이 담헌(홍대용)의 집에 갔을 때 구리철현금(양금) 몇 벌이 있는 것을 보았다. 대개 중국에 갔던 사신을 통해 들어오게 되었는데 당시 연주할..
2013-07-26 20087
12345678910,,,54